《죽은 뒤에 남은 돈의 가치란~!》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목록

《죽은 뒤에 남은 돈의 가치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식회사 동아건축천막 작성일21-04-22 14:41 조회202회

본문

일본 쓰레기장에서
주인 없는 돈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4월 군마현의 한 쓰레기 처리회사는 혼자 살다가 죽은 노인의 집에서 나온 쓰레기 더미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현금 4억 원을 발견했다.

버려진 유품 속에 섞여 나온 돈이
지난해에만 약 1,900억 원에 달할 정도라고 하니

외롭고 궁핍한 생활을 하면서도
죽음 직전까지 돈을 생명줄처럼 움켜쥐고 있던 노년의 강박감

돈은 써야 내 돈이다.
내가 벌어놓은 돈이라고 할지라도
내가 쓰지 않으면

남의 돈일수밖에 없다.

노인들이 돈에 집착하는 이유는 자식이나 사회로부터 버림받았을 때 최후에 의지할 곳은 돈밖에 없다는 생각에서 나오지만...

그 정도로 비참한 경우를 당하게 되면 돈이 있더라도 별 뽀족한 수가 없다.

내가 죽으면 돈도 소용없고,
자식에게 상속한다고
자식이 행복해지지 않는다.

재산을 쌓아놓기 보다
벌어들인 재산과 수입을 최대한 활용하는데 관심을 두는 게 훨씬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다.

꽤 오래전에 코미디계의 황제라 불리던
이주일 선생의 묘가 사라졌고...

묘비는 뽑힌 채 버려졌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묘 까지 팔아먹어서~!

한참 밤무대를 뛸 때는
자고 일어나면 현금 자루가 머리맡에 놓여있었다고 회고했을 정도로 큰 부를 거머쥐었던 그~!

보유부동산을 지금 가치로 따지면
500억 원으로 추산 된다고 한다.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 금연광고 모델로 나와 흡연을 뚝 떨어뜨릴 만큼
선하게 살았고
세상떠난 뒤 공익재단과
금연재단 설립까지 꿈꿨던 그에게 ...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유족들은 기껏해야 1년에
100만 원 안팎인 묘지 관리비를 체납했을 정도로 유산을
탕진 했다고 한다.

잘못된 재산상속은
상속인에게 독이 든 성배를 전해주는 꼴이다.

국내 재벌치고
상속에 관한 분쟁이 없는 가문이 거의 없다.

재벌뿐 아니라 평범한 가정에서도 상속을 놓고
전쟁을 벌이다시피 한다.

3억 이상 남기면
형제는 원수로 남는다.

유산을 놓고 싸움질하는 자식보다
재산을 물려주고 떠나는 부모의 책임이 더 크다.
싸울 수밖에 없는 구조를 만들어 놓고
세상을 떠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자식이나 형제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생각은 착각이다.

돈을 남겨주고 떠나기 보다는
'장의사에게 지불할 돈만
남겨두고 다 쓰라'는 말은
미래 걱정에 너무 연연해 하지말고...

현재의 삶에
충실하라는 뜻이다.

인생은
단 한 번뿐이다.
자연과. 하늘이 준 물질적인 축복을
마음껏 누리고...

마지막엔 빈손으로
세상을 떠나는 게 순리다.(펌글)

주식회사 동아건축천막사업자등록번호 : 117-88-01794대표 : 진명탁대표번호 : 041-542-0082직통번호 : 010-4805-0400
주소 :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음봉면로 304, 1층Fax : 041-547-0083E-mail : datnt@naver.com
Copyright ⓒ 2016 주식회사 동아건축천막. All right reserved.